애니비아

얼음불사조

애니비아

얼음불사조

프렐요드

체력: 467.6 (+70 레벨 당)

공격력: 51.376 (+3.2 레벨 당)

공격 속도: 0.625 (+1.68% 레벨 당)

이동 속도: 325

체력 재생: 5.574 (+0.55 레벨 당)

방어력: 21.22 (+4 레벨 당)

마법 저항력: 30 (+0.5 레벨 당)

배경 스토리

애니비아는 영원히 녹지 않는 서리와 더불어 프렐요드 땅을 상징하는 불멸의 존재다. 혹독한 겨울의 생명체이자 신비로운 냉기 마법의 화신인 애니비아는 고대로부터 프렐요드 땅을 지켜온 수호자였다. 이 얼어붙은 툰드라에 필멸의 존재가 발을 들여놓기 오래전부터 애니비아는 이 땅 위에서 수많은 삶과 죽음을 반복해왔다. 애니비아의 생의 시작과 끝은 휘몰아치던 폭풍우의 종결이나 반복되는 빙하기의 도래와 같은 대격변을 예고했고, 따라서 얼음 불사조의 사멸은 곧 한... 자세히 보기


스킬

스킨

스킬

환생

애니비아는 죽을 때 알로 변합니다. 이 알이 6초 동안 깨지지 않으면 애니비아가 되살아납니다.


냉기 폭발

소모값: 마나 80/90/100/110/120
사거리: 1075

애니비아가 날개를 모아 얼음 구체를 소환한 뒤 발사하여 명중 당한 적들을 추위에 떨게 하고 피해를 입힙니다. 폭발 시 일정 반경 안에 있는 적에게 피해를 입히고 기절시킵니다.

거대한 얼음 덩어리를 지정한 지역에 발사하여 60/85/110/135/160 (+40% 주문력)의 마법 피해를 입힙니다.사거리 끝에 다다르거나 애니비아가 다시 이 스킬을 사용할 경우 구체가 폭발하며 작은 지역에 60/85/110/135/160 (+40% 주문력)의 마법 피해를 입히고 1.1/1.2/1.3/1.4/1.5초 동안 적을 기절시킵니다.냉기 폭발로 피해를 입은 적은 3초 동안 [0]% 둔화됩니다.


결정화

소모값: 마나 70
사거리: 1000

애니비아가 공기 중의 수분을 빙결시켜 지나갈 수 없는 얼음 벽을 만듭니다. 벽은 얼마 지나지 않아 녹아버립니다.

애니비아가 400/500/600/700/800 너비의 지나갈 수 없는 얼음 벽을 만들어 적의 움직임을 제한합니다. 벽은 5초 뒤 녹습니다.


동상

소모값: 마나 50/60/70/80/90
사거리: 650

애니비아가 날개를 퍼덕이며 적에게 얼음 바람을 일으켜 약간의 피해를 입힙니다. 최근 냉기 폭발로 인해 기절했거나 최대 크기에 도달한 얼음 폭풍에 적중당한 대상이 입는 피해는 2배로 증가합니다.

애니비아가 목표 적에게 냉기의 바람을 날려 50/75/100/125/150 (+50% 주문력)의 마법 피해를 입힙니다.대상이 애니비아에게 기절 당하거나 최대 크기에 도달한 얼음 폭풍에 피해를 입은 경우 동상 피해량이 두 배로 증가합니다.


얼음 폭풍

소모값: 마나 75
사거리: 750

애니비아가 얼음의 비와 폭풍우를 소환하여 적에게 피해를 입히고 이동 속도를 늦춥니다.

활성화/비활성화: 초당 40/50/60의 마나가 소모됩니다.애니비아가 1.5초에 걸쳐 크기가 커지는 얼음의 폭풍우를 소환하여 적에게 초당 40/60/80 (+13% 주문력)의 마법 피해를 입히고 이동 속도를 20/30/40% 늦춥니다.최대 크기 도달 시 대상의 이동 속도를 [0]% 감소시키고 300%의 피해를 입힙니다.

배경 스토리

애니비아는 영원히 녹지 않는 서리와 더불어 프렐요드 땅을 상징하는 불멸의 존재다. 혹독한 겨울의 생명체이자 신비로운 냉기 마법의 화신인 애니비아는 고대로부터 프렐요드 땅을 지켜온 수호자였다. 이 얼어붙은 툰드라에 필멸의 존재가 발을 들여놓기 오래전부터 애니비아는 이 땅 위에서 수많은 삶과 죽음을 반복해왔다. 애니비아의 생의 시작과 끝은 휘몰아치던 폭풍우의 종결이나 반복되는 빙하기의 도래와 같은 대격변을 예고했고, 따라서 얼음 불사조의 사멸은 곧 한 시대의 종말이요, 부활은 새로운 시대의 서막이라고 일컬어졌다. 영원히 순환하는 애니비아의 생의 고리는 단 하나의 목표로 수렴했다. 그것은 바로 프렐요드 땅에서 솟아나는 강력한 힘과 분노를 자유자재로 부리며 눈과 매서운 바람을 소환해 이 땅을 침범하는 자들로부터 안전하게 지켜내는 것. 자애롭고 신비한 존재인 애니비아는 살아서는 물론 죽음과 환생을 불사하며 프렐요드를 수호하고 있다.

애니비아가 가장 최근 부활했을 때는 하나로 똘똘 뭉친 강력한 인간 부족의 탄생을 목도할 수 있었다. 애니비아는 인간 부족의 번영을 기꺼운 마음으로 지켜보았고 또한 자신 역시 자긍심을 가지고 이들의 영토를 수호하는 데 최선을 다했다. 그러나 이 번영과 평화는 오래가지 못한다. 한때 번성했던 이 부족은 점점 고리가 희미해지더니, 이내 세 개로 쪼개졌으며, 이러한 격변을 거친 후에 곧바로 전쟁에 돌입했다. 애니비아는 전쟁의 땅이 되고만 프렐요드와 그 속에서 분투하는 모두를 그저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는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자신의 고향 프렐요드를 산산조각내고 있는 심각한 전쟁을 어떻게든 잠재우려 애쓰던 중, 애니비아는 이보다 더 큰 위협이 도사리고 있음을 알아차렸다. 그것은 바로 대지 속 깊은 곳에서부터 고대의 악이 자라나고 있다는 사실이었다. 그로 인해 순수한 냉기 마법이 악에 물들어 타락하는 것 역시 끔찍한 일이었다. 깨끗한 물에 떨어진 검붉은 피 한 방울처럼, 이 암흑의 기운은 프렐요드를 서서히 잠식해나가고 있었다.

애니비아는 이내 서리 궁수 애쉬와 동맹을 맺었다. 애쉬 역시 프렐요드에 몰아치는 끝없는 불화와 갈등을 종식하려면 부족 통합이 시급하다고 판단했고, 둘은 기꺼이 손을 맞잡았다. 전쟁이 눈앞에 다가온 지금, 애니비아는 평화의 편에 서기로 결심했지만, 피할 수 없는 자신의 운명 역시 잘 알고 있었다. 애니비아는 프렐요드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운명으로 엮여 있기에, 악의 세력이 프렐요드에 뿌리를 내리는 즉시 그 어둠이 결국 자신 또한 집어삼키리라는 것을… 애니비아는 이제 더 이상 프렐요드의 수호자로만 남아있을 수 없었다. 자신이 직접 행동에 나설 때가 온 것이다. 그 어떤 대가를 치르고서라도, 전생에 대한 기억은 이미 오래전에 잊혀진 지금도, 어떤 희생을 치르든지 프렐요드를 지켜내야 한다는 임무만은 확실하게 알고 있다.

''나는 눈보라의 분노이자, 매서운 바람의 이빨이며, 빙하의 냉기 그 자체다. 나는 곧 프렐요드다.''
-- 애니비아

동맹

라이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