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안

정화의 사도

루시안

정화의 사도

데마시아

체력: 554.4 (+80 레벨 당)

공격력: 57.46 (+2.41 레벨 당)

공격 속도: 0.638 (+3.3% 레벨 당)

이동 속도: 335

체력 재생: 6.192 (+0.65 레벨 당)

방어력: 24.04 (+3 레벨 당)

마법 저항력: 30 (+0.5 레벨 당)

배경 스토리

누군가를 지키려고 싸우는 사람은 무서울 것이 없다고 한다. 그런데 여기 가장 소중한 것을 잃어버린 사람이 있다. 더 이상 잃어버릴 것이 없는 사람. 언데드 사냥꾼 루시안은 언제나 혼자서 행동한다.

고대의 마력이 깃든 한 쌍의 총이 루시안의 무기다. 그의 투철한 신념은 어떤 끔찍한 적 앞에서도 흔들리지 않으며, 양손에 든 총구에서 뿜어 나오는 정화의 불길은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마물들을 태워 없앤다. 언데드의 육체 안에 사로잡혀 안식을... 자세히 보기


스킬

스킨

스킬

빛의 사수

루시안이 스킬을 사용할 때마다 다음 공격이 2연속으로 발사됩니다.


꿰뚫는 빛

소모값: 마나 50/60/70/80/90
사거리: 500

루시안이 대상을 관통하는 빛 줄기를 발사합니다.

적 유닛 하나를 관통하는 빛 줄기를 발사하여, 일직선 상의 적들에게 80/115/150/185/220 (+60/75/90/105/120% 공격력) (추가 공격력의 60/70/80/90/100%)의 물리 피해를 입힙니다.루시안의 레벨이 오를수록 꿰뚫는 빛의 시전 시간이 감소합니다.


타는 불길

소모값: 마나 50
사거리: 900

루시안이 별 모양으로 폭발하여 적에게 표식을 남기는 미사일을 발사합니다. 표식이 남아 있는 적을 공격하면 루시안의 이동 속도가 상승합니다.

적을 맞히거나 경로 끝에 도달하면 폭발하는 탄환을 발사합니다. 폭발에 맞은 적에게 60/100/140/180/220 (+90% 주문력)의 마법 피해를 입히고 6초 동안 표식을 남깁니다.루시안이나 아군이 표식이 남은 적을 공격하면 루시안의 이동 속도가 1초간 60/65/70/75/80만큼 상승합니다.


끈질긴 추격

소모값: 마나 40/30/20/10/0
사거리: 445

루시안이 짧은 거리를 빠르게 돌진합니다. 빛의 사수 스킬로 공격하면 끈질긴 추격의 재사용 대기시간이 감소합니다.

짧은 거리를 빠르게 돌진합니다.빛의 사수로 적을 맞힐 때마다 끈질긴 추격의 재사용 대기시간이 1초씩 감소합니다. (적 챔피언의 경우 두 배인 2초 감소)


빛의 심판

소모값: 마나 100
사거리: 1400

루시안의 무기에서 총알이 난사됩니다.

루시안이 한 방향으로 3초 동안 빠르게 총을 난사하며 자유롭게 이동합니다. 이 총알들은 처음 맞는 적에게 충돌하며, 각각 20/35/50 (+10% 주문력) (+20% 공격력)의 물리 피해를 입힙니다. 빛의 심판은 미니언에게는 400%의 피해를 입힙니다.루시안은 빛의 심판을 사용하는 동안 끈질긴 추격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빛의 심판을 한 번 더 사용하면 사격을 중지합니다.

배경 스토리

누군가를 지키려고 싸우는 사람은 무서울 것이 없다고 한다. 그런데 여기 가장 소중한 것을 잃어버린 사람이 있다. 더 이상 잃어버릴 것이 없는 사람. 언데드 사냥꾼 루시안은 언제나 혼자서 행동한다.

고대의 마력이 깃든 한 쌍의 총이 루시안의 무기다. 그의 투철한 신념은 어떤 끔찍한 적 앞에서도 흔들리지 않으며, 양손에 든 총구에서 뿜어 나오는 정화의 불길은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마물들을 태워 없앤다. 언데드의 육체 안에 사로잡혀 안식을 얻을 수 없는 영혼들을 저승으로 돌려보내는 것이 그의 사명, 루시안의 존재이유다. 그는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싸우지 않는다. 대신에 그는 잃어버린 것들을 위해 싸운다. 다시는 만날 수 없는, 영원히 잊을 수도 없는, 사랑하는 사람의 안식을 위하여.

루시안이 사용하는 한 쌍의 무기처럼 그에게도 한때 영혼의 짝이 있었다. 루시안과 그의 아내 세나는 어깨를 나란히 하고 오랫동안 룬테라를 지켜왔다. 사악한 마물들의 침략으로 삶과 죽음의 틈새에 사로잡힌 영혼들을 구하기 위해서 그들은 정의의 등불을 자처했다. 세나에게는 자신의 모든 것을 희생해서라도 사명을 완수하겠다는 굳건한 신념이 있었고, 루시안에게는 속박에서 벗어난 영혼들을 달래줄 수 있는 특유의 상냥함과 다정함이 있었다. 그 누구도 이 둘의 사이를 갈라놓을 수 없었다.

그러나 그림자 군도의 악령들은 과거의 적들에 비할 바가 아니었다. 이 저주받은 섬에서 마물들이 몰려나와 발로란 곳곳에 출몰하자 루시안과 세나는 악을 섬멸하기 위해 그들이 나타나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게 되었다. 어지간한 전사라면 공포스러운 마물과의 지난한 싸움을 버텨낼 수 없었겠지만 루시안과 세나는 그 누구보다 용감했고 절대 패배하지 않았다. 적어도 영혼 약탈자 쓰레쉬를 마주치기 전까지는 그랬다. 쓰레쉬는 지금껏 마주친 그 어떤 언데드보다도 강력했으며 그 사악한 마물과의 사투는 결국 끔찍한 결과를 낳았다.

예상치 못한 함정이었다. 궁지에 몰린 쓰레쉬는 간교한 속임수를 부렸고 세나의 영혼은 쓰레쉬의 영혼 감옥에 갇혀 영영 구할 수 없게 되었다. 언데드와의 전투를 시작한 이래 언제나 자신의 아내와 함께였던 루시안은 이제 혼자서 그 사명을 짊어지게 되었다. 지옥의 간수는 그저 한 사람의 영혼을 더 수집한 것에 불과했지만, 그림자 군도의 악령들은 이제 그 누구보다 강력하고 위험한 적에게 쫓기게 되었다. 어두운 집념의 화신이 된 루시안은 룬테라에서 언데드를 완전히 절멸시킬 때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다.

한 손에 자신의 총을, 또 다른 한 손에는 세나의 총을 쥐고서, 루시안은 그녀의 뜻을 이어 최후까지 사명을 완수하겠다고 맹세했다. 비록 세나를 되찾아올 방법은 이제 없지만 언젠가 그녀의 영혼에 안식을 찾아줄 그 날을 고대하면서. 언데드 사냥꾼 루시안은 언제나 그녀와 함께한다.

''감사해라. 내가 널 파괴하면 너는 영원한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다.''
-- 루시안

라이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