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아나

시계태엽 소녀

오리아나

시계태엽 소녀

필트오버

체력: 517.72 (+79 레벨 당)

공격력: 40.368 (+2.6 레벨 당)

공격 속도: 0.658 (+3.5% 레벨 당)

이동 속도: 325

체력 재생: 6.874 (+0.55 레벨 당)

방어력: 17.04 (+3 레벨 당)

마법 저항력: 30 (+0.5 레벨 당)

배경 스토리

옛날 옛적에 오리아나라는 소녀가 살았다. 그녀는 필트오버 사람 코린 레벡의 딸이었으며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랐다. 오리아나는 매우 아름다웠고 춤 솜씨도 무척 뛰어났다. 그러나 그녀가 정말로 원했던 것은 아름다움도, 춤 솜씨도 아니었다. 그녀의 단 한 가지 소망은 리그 오브 레전드의 전사들처럼 막강한 챔피언이 되는 것이었다.

그러나 온실 속의 화초처럼 자라왔던 오리아나에게 혹독한 전투 훈련은 견디기 어려운 것이었다... 자세히 보기


스킬

스킨

스킬

시계태엽 감기

오리아나의 자동 공격은 추가 마법 피해를 줍니다. 같은 적을 연속으로 공격할수록 추가 마법 피해량도 커집니다.


명령: 공격

소모값: 마나 30/35/40/45/50
사거리: 815

오리아나가 구체에게 목표 지점으로 돌진하라고 명령하여 구체가 대상 지점으로 가는 동안 마주치는 대상에게 마법 피해를 줍니다. 여러 대상을 맞히는 경우 뒤로 갈수록 피해량이 작아집니다. 구체는 목표 지점에 머뭅니다.

오리아나가 구체에게 목표 지점으로 돌진하라고 명령하여 구체가 대상 지점으로 가는 동안 마주치는 대상에게 60/90/120/150/180(+50% 주문력)의 마법 피해를 줍니다. 여러 대상을 공격 시 매 타격마다 10%만큼 적은 피해를 줍니다. (최저 40%)구체는 목표 위치 지점에 머뭅니다.


명령: 불협화음

소모값: 마나 70/80/90/100/110
사거리: 255

오리아나가 구체에게 에너지파를 방출하도록 명령하여 근처에 있는 적에게 마법 피해를 줍니다. 이때 생긴 자기장은 아군의 이동 속도를 높이고 적의 이동 속도는 늦춥니다.

오리아나가 구체에게 에너지를 방출하도록 명령하여 주변에 있는 적에게 70/115/160/205/250(+70% 주문력)의 마법 피해를 줍니다.이때 자기장이 3초 동안 발생하여 2초 동안 적의 이동 속도를 20/25/30/35/40%만큼 낮추고 아군의 이동 속도는 20/25/30/35/40%만큼 높입니다. 이 효과는 시간이 흐르면 점점 약해집니다.


명령: 보호

소모값: 마나 60
사거리: 1095

오리아나가 구체에게 아군을 따라다니며 이들을 보호하고 도중에 마주치는 적에게 마법 피해를 주도록 명령합니다. 구체는 또한 보호하는 챔피언의 방어력 및 마법 저항력을 높여줍니다.

기본 지속 효과: 구체가 보호하는 아군 챔피언의 방어력과 마법 저항력이 10/15/20/25/30만큼 증가합니다.
사용 시: 오리아나가 구체에게 아군을 따라다니며 보호하도록 명령하고 4초 동안 80/120/160/200/240 (+40% 주문력)의 피해를 막는 보호막을 씌웁니다. 중간에 마주치는 적은 총 방어막 수치(60/90/120/150/180 (+30% 주문력))의 75%만큼 피해를 입습니다.


명령: 충격파

소모값: 마나 100
사거리: 410

오리아나가 구체에게 충격파를 방출하도록 명령하여 근처에 있는 적에게 마법 피해를 주며 잠시 뒤 적을 구체 쪽으로 잡아당깁니다.

오리아나가 구체에게 충격파를 방출하도록 명령하여 근처에 있는 적에게 150/225/300(+70% 주문력)의 마법 피해를 주며 잠시 뒤 적을 구체 쪽으로 잡아당깁니다.

배경 스토리

옛날 옛적에 오리아나라는 소녀가 살았다. 그녀는 필트오버 사람 코린 레벡의 딸이었으며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랐다. 오리아나는 매우 아름다웠고 춤 솜씨도 무척 뛰어났다. 그러나 그녀가 정말로 원했던 것은 아름다움도, 춤 솜씨도 아니었다. 그녀의 단 한 가지 소망은 리그 오브 레전드의 전사들처럼 막강한 챔피언이 되는 것이었다.

그러나 온실 속의 화초처럼 자라왔던 오리아나에게 혹독한 전투 훈련은 견디기 어려운 것이었다. 챔피언이 되기 위해 갖은 수를 다 써보았지만 시원치 않았던 오리아나는 급기야 무모하고 불필요한 모험을 벌이게 되었다. 어떤 모험이었는지 설명하지 않는 편이 좋겠다. 그저 그 끝이 매우 끔찍하고, 비극적이었다는 것만 기록하면 될 것이다. 코린 레벡의 딸 오리아나는 창창한 어린 나이에 죽음을 맞이했다.

딸의 죽음은 레벡의 삶에 커다란 공백을 만들었다. 너무 괴로워서 견딜 수 없었던 그는 리그에 참가하고 싶다는 딸의 꿈을 대신 이뤄줄 존재를 만들어내기로 마음먹었다. 그리고 자신이 만든 살상용 시계태엽 기계에 딸의 이름을 붙여주었다. 코린은 오리아나를 더 강하게 만들고 그녀의 곁을 언제나 지켜줄 수 있는 구체 모양의 무기도 하나 만들었다. 공생체에 가까운 이 구체는 오리아나의 몸과는 달리 시계태엽으로 움직이지 않는다. 대신 마법기계공학이 적용된 전기의 힘을 에너지원으로 삼고 있다.

오리아나와 구체는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 종종 기존 가치관에 어긋나는 방식으로 행동한다. 오리아나는 주변 사람들과 어울리기 위해 애를 쓰지만 아무리 열심히 노력해도 결코 인간이 될 수는 없다. 그래서일까? 오리아나에게선 뭔가 어색하고 기묘한 분위기가 풍긴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다른 챔피언과 친하게 지내려 해도 오리아나의 특이한 본성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여 그녀와 어울릴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이렇듯 다른 이들의 눈에는 속이 텅 비고 영혼이 없는 위험한 살인 태엽 인형일 뿐이지만, 아버지의 눈에 오리아나는 어디까지나 완벽한 딸이다.

''나랑 춤추자 구체야, 모두 잊고 춤을 추는 거야.''

동맹

라이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