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븐

추방자

리븐

추방자

녹서스

체력: 558.48 (+86 레벨 당)

공격력: 56.04 (+3 레벨 당)

공격 속도: 0.625 (+3.5% 레벨 당)

이동 속도: 340

체력 재생: 5.34 (+0.5 레벨 당)

방어력: 24.376 (+3.2 레벨 당)

마법 저항력: 32.1 (+1.25 레벨 당)

배경 스토리

''전쟁과 살인 사이 어딘가에 우리 안의 악마는 숨어 있네.''

입술을 꼭 다물고 자기 키만큼 길고 무거운 장검을 휘두르며 매일같이 수련에 임하는 용맹한 소녀가 있었다. 그녀의 이름은 바로 리븐. 소녀는 그 무거운 검을 능숙하게 다루기 위해 굳은살이 박이고 그것이 다시 닳아 없어질 때까지 자신을 채찍질하며 엄격한 훈련을 거듭했다. 리븐이 최고가 되기 위해 그토록 헌신했던 것은 '힘' 이라는 녹서스의 이상에 대한 굳건한 믿음 때문이었다. 녹서스의 주민이라면 종족, 성별, 사회적 지위와 상관없이 오직 힘을 키워야만 권력을 거머쥘 수 있었다. 그녀가 소녀였던 시절부터 훌륭한 군인으로서의 두각을 나타낸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녹서스의 변하지 않는 진리는 단 하나, 바로 '힘'이다. 리븐은 효율적이며 무자비한 전사로 이름을 떨쳤지만, 그녀의 진정한 저력은 힘에 대한 굳은 신념에 있었다. 전투에 임할 때면 그녀는 어떤 의심도 품지 않았고, 윤리적일까 주저하는 법도 없었으며 죽음을 두려워하는 모습이라고는 조금도 찾아볼 수 없었다. 리븐은 이내 동료들 사이에서 젊은 리더로 떠올랐고 녹서스 정신을 상징하는 인물로 부상했다. 녹서스 최고 사령부는 그녀의 비범한 열정에 보답하고자 녹서스 마법으로 벼려지고 강화된 흑석 룬검을 하사했다. 이 룬검은 카이트 실드보다 무겁고 폭도 넓었지만, 그녀의 손에는 맞춘 듯 제격이었다.

자세히 보기


스킬

스킨

스킬

룬 검

리븐이 스킬을 사용할 때마다 검에 에너지가 축적되어 기본 공격 시 추가 물리 피해를 가합니다. 이 효과는 최대 3번 중첩되며 공격할 때마다 한 번씩만 효과를 발휘합니다.


부러진 날개

소모값: 소모값 없음
사거리: 275

리븐이 돌진하며 적을 베어 넘깁니다. 이 스킬은 세 번 사용할 수 있으며 세 번째로 사용할 때에는 맞은 적을 밀쳐냅니다.

리븐이 전방으로 짧게 돌진합니다. 이 스킬은 2회 다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처음과 두 번째 사용 시: 전방을 베며 리븐과 부딪힌 모든 유닛에게 10/30/50/70/90 (+40/45/50/55/60% 공격력)의 물리 피해를 줍니다.
세 번째 사용 시: 공중으로 뛰어 오른 후 땅을 내려찍으며 10/30/50/70/90 (+40/45/50/55/60% 공격력)의 물리 피해를 주는 동시에 떨어진 곳 주위의 적들을 띄워올립니다. 이 도약을 이용해 통과할 수 없는 지형을 가로지를 수 있습니다.스킬 사용 시 커서를 유닛 위에 올려두면 해당 유닛을 대상으로 삼습니다. 어떤 대상도 지정하고 있지 않으면 리븐이 보고 있는 방향을 향해 돌진합니다.


기 폭발

소모값: 소모값 없음
사거리: 260

리븐이 기를 폭발시켜 근처의 적에게 피해를 주며 기절시킵니다.

리븐의 검에서 룬 에너지가 방출되어 주위에 있는 적에게 충격을 줍니다. 50/80/110/140/170 (+100% 추가 공격력)의 물리 피해를 주며 0.75초간 적을 기절시킵니다.


용맹

소모값: 소모값 없음
사거리: 250

리븐이 짧은 거리를 나아가며 피해를 일부 흡수합니다.

리븐이 보호막을 두르며 마우스 커서가 있는 방향으로 돌진합니다. 보호막은 90/120/150/180/210 (+100% 추가 공격력)의 피해를 흡수하며 1.5초 동안 지속됩니다.


추방자의 검

소모값: 소모값 없음
사거리: 200

리븐이 자신의 옛 검에 힘을 불어넣어 추가 공격력과 공격 사거리를 얻습니다. 또한, 지속 시간동안 강력한 원거리 스킬인 바람 가르기를 한 번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리븐의 검이 정신력으로 충만하여 15초 동안 공격력이 20% 상승하며 (+20% 추가 공격력) 공격 스킬과 기본 공격의 사거리가 증가합니다. 또한 바람 가르기 스킬을 한 번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바람 가르기: 범위 내에 있는 모든 적에게 100/150/200 (+60% 추가 공격력) - 300/450/600 (+180% 추가 공격력) 사이의 물리 피해를 주는 충격파를 방출합니다. 적이 잃은 체력이 많을수록 더 많은 피해를 입힙니다.

배경 스토리

''전쟁과 살인 사이 어딘가에 우리 안의 악마는 숨어 있네.''

입술을 꼭 다물고 자기 키만큼 길고 무거운 장검을 휘두르며 매일같이 수련에 임하는 용맹한 소녀가 있었다. 그녀의 이름은 바로 리븐. 소녀는 그 무거운 검을 능숙하게 다루기 위해 굳은살이 박이고 그것이 다시 닳아 없어질 때까지 자신을 채찍질하며 엄격한 훈련을 거듭했다. 리븐이 최고가 되기 위해 그토록 헌신했던 것은 '힘' 이라는 녹서스의 이상에 대한 굳건한 믿음 때문이었다. 녹서스의 주민이라면 종족, 성별, 사회적 지위와 상관없이 오직 힘을 키워야만 권력을 거머쥘 수 있었다. 그녀가 소녀였던 시절부터 훌륭한 군인으로서의 두각을 나타낸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녹서스의 변하지 않는 진리는 단 하나, 바로 '힘'이다. 리븐은 효율적이며 무자비한 전사로 이름을 떨쳤지만, 그녀의 진정한 저력은 힘에 대한 굳은 신념에 있었다. 전투에 임할 때면 그녀는 어떤 의심도 품지 않았고, 윤리적일까 주저하는 법도 없었으며 죽음을 두려워하는 모습이라고는 조금도 찾아볼 수 없었다. 리븐은 이내 동료들 사이에서 젊은 리더로 떠올랐고 녹서스 정신을 상징하는 인물로 부상했다. 녹서스 최고 사령부는 그녀의 비범한 열정에 보답하고자 녹서스 마법으로 벼려지고 강화된 흑석 룬검을 하사했다. 이 룬검은 카이트 실드보다 무겁고 폭도 넓었지만, 그녀의 손에는 맞춘 듯 제격이었다.

리븐은 얼마 후 녹서스 침공군의 정예요원이 되어 아이오니아에 배치되었다. 그러나 이 전쟁은 시작하자마자 대학살로 변질되었다. 녹서스의 군인들은 무시무시한 자운 특제 전쟁기계들을 뒤따라 죽음의 들판을 행군했고, 그들이 지나간 곳은 모두 풀 한 포기 나지 않는 폐허로 변해버렸다. 리븐은 상관의 명을 받들어 이미 처참하게 부서지고 망가진 적의 잔당들을 말살했다. 침공이 계속될수록 녹서스 군의 목표는 아이오니아를 교화하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그저 이들을 멸망시키려는 것임이 분명해졌다. 그녀가 생각하던 영광스러운 싸움이란 결코 이런 모습이 아니었다. 병사의 명예란 이런 것이 아니었다. 격렬한 교전이 끊임없이 이어지던 어느 날, 리븐이 지휘하던 부대가 삽시간에 아이오니아 군에게 포위당하고 만다. 그녀는 급히 지원군을 요청했으나 돌아온 것은 하늘을 가득 메운 신지드의 생화학 폭격이었다. 리븐은 자신을 둘러싼 아이오니아 군대는 물론 녹서스의 부대까지 형언할 수 없이 섬뜩하고 처참한 형체로 녹아내리는 것을 지켜보아야만 했다. 그녀는 가까스로 화학 무기의 포화에서 벗어날 수 있었지만, 그날의 기억까지는 지울 수 없었다.

녹서스는 자취를 감춘 리븐을 최종적으로 전사자 처리했고 덕분에 그녀는 새 인생을 시작할 수 있었다. 리븐은 과거를 완벽히 끊어내기 위해 하사받은 룬 검을 파괴했고, 스스로를 추방자라 칭하며 방랑생활을 시작했다. 그녀는 다시 태어날 것이다. 속죄를 구하기 위해, 그리고 자신이 믿어온 순수한 녹서스의 이상을 실현하기 위해.

라이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