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리언

시간의 수호자

질리언

시간의 수호자

필트오버

체력: 499.28 (+77 레벨 당)

공격력: 51.64 (+3 레벨 당)

공격 속도: 0.625 (+2.13% 레벨 당)

이동 속도: 335

체력 재생: 5.44 (+0.5 레벨 당)

방어력: 19.134 (+3.8 레벨 당)

마법 저항력: 30 (+0.5 레벨 당)

배경 스토리

어티스탄은 한때 거대한 도시였지만 이제는 쓸모없는 황무지에 불과하다. 룬 전쟁이 대장벽 밖의 지역 대부분을 초토화했기 때문이다. 사라진 도시 어티스탄의 유일한 생존자는 시간의 마법사 질리언 뿐이다.

질리언은 시간의 힘에 매료된 마법사답게 시계탑 속에서 은거 중이었다. 룬 전쟁의 포화가 어티스탄으로 다가오자 그는 시공 마법을 통해 가능한 모든 미래를 예측하고자 했다. 평화로운 미래가 가능할까? 어떤 선택이 그런 미래를 만들 수 있을까?... 자세히 보기


스킬

스킨

스킬

시간의 유리병

질리언은 시간을 경험치의 형태로 보존합니다.

아군의 레벨을 올려줄 수 있을만큼 경험치가 모이면 해당 아군을 우클릭하여 건네줄 수 있습니다. 질리언 역시 아군에게 준만큼의 경험치를 얻습니다. 전투 시에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시한 폭탄

소모값: 마나 60/65/70/75/80
사거리: 900

대상 위치에 가까이 오는 유닛(챔피언 우선)에게 들러붙는 폭탄을 던집니다. 폭탄은 3초 뒤 폭발하여 적에게만 광역 피해를 입힙니다. 다른 시한 폭탄 때문에 시한 폭탄이 일찍 폭발하면 적을 기절시킵니다.

질리언이 대상 위치에 시한 폭탄을 던집니다. 폭탄은 주변 작은 반경 안에 들어오는 첫 번째 유닛(챔피언 우선)에게 부착됩니다. 3초가 지나면 폭탄이 터지면서 모든 주변 적에게 75/115/165/230/300 (+90% 주문력)의 마법 피해를 입힙니다.한 유닛에 폭탄 두 개를 설치하면 첫 번째 폭탄이 일찍 터지면서 1.1/1.2/1.3/1.4/1.5초 동안 폭발 반경 안의 모든 적을 기절시킵니다.


되감기

소모값: 마나 35
사거리: 600

질리언이 기본 스킬 재사용 대기시간을 줄여 이후 시작될 전투를 준비할 수 있습니다.

되감기를 제외한 질리언의 모든 기본 스킬 재사용 대기시간이 10초 감소합니다.


시간 왜곡

소모값: 마나 50
사거리: 550

질리언이 유닛 주변의 시간을 왜곡시켜 짧은 시간 동안 적의 이동 속도를 줄이거나 아군의 이동 속도를 높입니다.

질리언이 2.5초 동안 아군 챔피언의 이동 속도를 40/55/70/85/99%만큼 높이거나 적의 이동 속도를 40/55/70/85/99%만큼 늦춥니다.


시간 역행

소모값: 마나 125/150/175
사거리: 900

질리언이 아군 챔피언에게 보호용 시간 룬을 주어 해당 챔피언이 치명적인 피해를 입으면 피해를 입기 전의 시간으로 되돌립니다.

질리언이 아군 챔피언에게 5초 동안 보호용 시간 룬을 걸어줍니다. 대상이 치명적인 피해를 입을 경우 대상이 쓰러지기 전의 시간으로 돌아가게 되며, 600/850/1100 (+200% 주문력)의 체력을 회복합니다.

배경 스토리

어티스탄은 한때 거대한 도시였지만 이제는 쓸모없는 황무지에 불과하다. 룬 전쟁이 대장벽 밖의 지역 대부분을 초토화했기 때문이다. 사라진 도시 어티스탄의 유일한 생존자는 시간의 마법사 질리언 뿐이다.

질리언은 시간의 힘에 매료된 마법사답게 시계탑 속에서 은거 중이었다. 룬 전쟁의 포화가 어티스탄으로 다가오자 그는 시공 마법을 통해 가능한 모든 미래를 예측하고자 했다. 평화로운 미래가 가능할까? 어떤 선택이 그런 미래를 만들 수 있을까? 시간을 앞질러 답을 찾고자 했던 것이다. 그러나 시공 마법엔 생각지도 못했던 부작용이 존재했는데, 시전자가 현실의 시간을 똑바로 감각하지 못하게 된다는 것이었다. 그리하여 어둠의 소환사들이 이끄는 정체불명의 군단은 질리언이 자신만의 시간에 취해있는 틈을 노려 어티스탄을 습격할 수 있었다.

얼마 뒤, 질리언이 자신의 과오를 깨달았을 때는 이미 어티스탄이 폐허로 변한 뒤였다. 어둠의 소환사들은 무척 영리했고, 그의 이목을 끌지 않기 위해 시계탑만은 절대 건드리지 않았다. 그리하여 질리언은 자신의 실수를 영원히 후회하며 고통 속에서 살아가게 된 것이었다. 그러나 한 번 찾아온 불행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엄청난 상실감에 애통해하던 질리언은 시간 마법에 대한 연구가 자신에게 심각한 질병을 초래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의 질병은 '시공 추방 효과'라고 불리며, 이 미스터리한 질병으로 인해 질리언은 불멸의 존재로 거듭났다. 그러나 동시에 그의 의식은 더 이상 현실에 뿌리를 내릴 수 없었다. 그의 정신이 항상 다른 시공을 떠돌게 되었기 때문이었다. 비록 그가 미래를 볼 수 있게 되었는지는 몰라도 아직 벌어지지 않은 일에는 그 어떤 영향도 행사할 수 없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 저주의 가장 끔찍하고 고통스러운 점은... 가끔 눈앞에 아직 건재했을 당시의 어티스탄이 환영으로 나타난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 환상은 언제나 짧고 강렬하기만 했다. 환상의 도시는 이내 폐허로 변해버리고 그는 여느 때와 같이 '혼자서' 그곳을 거닐고 있었다. 리그 오브 레전드 구성원들만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소환 마법만이 이 증상을 치료할 수 있었으며, 질리언은 자신의 질병을 치유하고 어티스탄의 주민들을 구원할 방법을 찾기 위해 리그에 참전했다.

''다가올 미래의 상실을 미리 알게 되는 것보다 더 슬픈 일은 없을 것이오.''
-- 질리언

라이벌